본문 바로가기

MENU

(151)
꼬였다 꼬였어- 범죄와의 전쟁 중 인상에 남는 대사 반복되는 일상이 지루하게 느껴 질 때 가 있다. 지금 여기 내가 아닌 다른 어딘가의 나를 상상하기도 한다. 영화 ‘범죄와의 전쟁’을 보면 최민식이 하정우와 의기투합하며 바닷가에서 소주를 마시는 장면. 부패한 공무원 최민식으로썬 먼 조카뻘 되는 깡패 하정우로 인해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맞이하는 순간, 그때 최민식은 짠내 나는 사투리로 세상을 향해 외치듯 소리친다. "원래 내 같은 성격은 군인이 돼야 하는데.. 마. 인생 꼬잇다. 꼬잇어!” 그 장면에서 나도 모르게 입꼬리가 올라갔던 거 같다. 그 느낌 때문에 어제 한번 더 보았더니 이번엔 다른 대사가 꽂혔다. “대부님은 대부님이 뭐라고 생각하십니까?”
대구날씨.어느날 대구 날씨.
봄이네.
벼룩의 점프와 빅데이터 개의 몸에 붙은 벼룩과 고양이 몸에 붙은 벼룩 중 어떤 놈이 멀리 뛰어오를까. 비싼 가짜약과 싸구려 진짜약 둘 중 어떤 게 더 효과가 있을까. 머리카락과 실이 복잡하게 엉켜 왜 매듭이 되는가. 등 아주 황당무계하고 엽기적이기 까지 한 연구업적을 달성한 천치적인 천재에게 주어지는 이그노벨상의 주옥같은 발상들과, 껌을 많이 씹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성공을 한다. 신발을 구겨 신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긍정적이다. 라고 하는 등 확률에만 전적으로 의존하여 도출된 결과를 ‘연구’랍시고 발표하는 이웃 열도의 우리 보다는 수적으로 우세해 보이는 자격미달 박사들의 미친 논문의 일부가 웹사이트에 가십거리로 노출될 때는 으레, 초딩수준이하의 초딩아닌 악플러들이 연달아 달려들어 무리있어보이는 그 망측한 객..
NO CHURCH IN THE WORLD_Jay-Z x Kanye West Jay-Z x Kanye West No Church In The Wild Jay-Z x Kanye West의 합작앨범 제이지와 칸예의 합작앨범 곡 NO CHURCH IN THE WORLD의 뮤직비디오.. !!!!
홀씨를 모아 전시를 했더니 작품이네. 보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나는 이 작품과 마주 한 순간 순정적이고 소녀적인 감성이 떠올랐다. 너무나 평범해 오히려 하찮게 치부 할 수 있는 것도 '전시'를 하면 '예술'이 된다는 평범하지만 어려운 진리. 그래 조금만 다르게 보면 우리 주위에 모든 것이 아름다운 것들이지 않을까.... 봄 바람이 살랑거리기만 해도 날아가 버리는 연약한 홀씨들을 어떻게 고스란히 담았을까. 계절의 맨 앞 그 설레였던 시간을 정지 시켰다. @2011청주 공예비엔날레.
백현진- 반성의 시간 나는 어어부밴드의 음악을 기억하지 못한다. (당대에 함께 활동했던 황신혜밴드를 더 기억한다.) 그러므로 그 밴드의 2인중 한명이었다는 백현진이라는 사람도 전혀 생소하였다. 막연히 CD를 하나 지르고 싶어서 들어갔던 샵에 유독 그의 음반이 내눈에 들어왔던 것은 우연이었다. 아니 좋은 음악을 만났으니 필연이라고 보아도 좋겠다. 발매전 10만장 선주문을 통해 내 손에 들어온 서태지8집음반이 워낙 그 가게에 많이 깔려있어서, 뭔가 농락 당한 느낌이 들어 그곳에 눈길을 주던 차에 바로 옆에 느낌이 색다른 음반이 외롭게 누워 있는 걸 집어 들었다. 그리고, 비닐 포장지 스티커에 붙여진 추천사가 눈에 들어왔다. -----------------------------------------------------------..
나는 지진이다. 나는 지진이다 - 아주 특별한 나에 대한 상상 (마르탱 파주) Martin Page 책을 펴서 덥는데 대략 한두시간이면 소화해 버릴 수 있는 정도의 양인 이 책을 처음 접한것은 어느 방송사의 책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통해서였다. 작년에는 책의 저자 마르탱 파주를 서울국제도서전에 작가와의 대담에서 직접 만날 기회도 있었다. 얇은 분량인데다 대략의 소재를 여러 경로를 통해 귀동냥 했던 터라, 뭐랄까 책에 당기는 묘미가 일치감치 사라졌다고나할까. 하지만 뒤늦게나마, 이 해괴하고도 깊이 있는 콘텐츠를 실제 책을 통해 알게 되고나니 역시 대충 아는 것은 모르는 것만 못하지 않나 싶다. 내용은 짧고 시사하는 바는 크고 길다. 워낙 내용이 짧으므로 글로 남기는 것 자체가 스포일러다. 어쩌면 이미 제목이 내용의 모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