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서

(8)
모두 거짓말을 한다 ​ 모두 거짓말을 한다 #everybodylies #세스스티븐슨다비도위츠
나는 지진이다. 나는 지진이다 - 아주 특별한 나에 대한 상상 (마르탱 파주) Martin Page 책을 펴서 덥는데 대략 한두시간이면 소화해 버릴 수 있는 정도의 양인 이 책을 처음 접한것은 어느 방송사의 책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통해서였다. 작년에는 책의 저자 마르탱 파주를 서울국제도서전에 작가와의 대담에서 직접 만날 기회도 있었다. 얇은 분량인데다 대략의 소재를 여러 경로를 통해 귀동냥 했던 터라, 뭐랄까 책에 당기는 묘미가 일치감치 사라졌다고나할까. 하지만 뒤늦게나마, 이 해괴하고도 깊이 있는 콘텐츠를 실제 책을 통해 알게 되고나니 역시 대충 아는 것은 모르는 것만 못하지 않나 싶다. 내용은 짧고 시사하는 바는 크고 길다. 워낙 내용이 짧으므로 글로 남기는 것 자체가 스포일러다. 어쩌면 이미 제목이 내용의 모두 ..
안도다다오를 알게 되어 기쁩니다. 그의 책 '나 건축가 안도 다다오'를 읽고 오사카 스미요시에 위치한 작은 마을에 평범한 일본식 가옥 중 하나를 헐어내고 폭3.6미터 깊이 14.4미터의 콘크리트박스형 주택 '스미요시나가야'는 안도다다오가 건축가로 데뷔한 첫번째 작품으로, 출입구 말고는 전면으로 창하나 없이 그리고 당시에 생소했던 노출콘크리트로 만들어 비난과 관심을 동시에 받았다고 한다. 공간의 활용도를 종래의 주거 기능의 극대화가 아닌 다른 관점에서 출발을 했다고 한다. 그가 생각하는 주거에 관한 사상은 자연의 일부로 존재하는 생활이야 말로 주거의 본질이다. 제한된 대지이기 때문에 냉혹함과 따뜻함을 두루 가진 자연의 변화를 최대한 획득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최대한 우선시하고 무난한 편리함을 희생시켰다는 것이다. 스미요시나가야 처럼 작은 공간에 집을 설계하면서 면적의 3분의 1..
마켓3.0으로 이동하라! 모든 것을 바꾸어놓을 새로운 시장의 도래, 필립코틀러 과연 이게 가능 한 걸까 하는 생각이 행간을 지나가는 내내 안구뒤에서 사라지지 않았다. 사실 이 책이 아니더라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관해서는 뉴웨이브기술, 쇼셜네티워크 등으로 대명천지라 불리는 요즘 같은 때가 아닌, 이전부터 회자 되던게 사실이었다. 이 책은 영미판 원 제목이 '마케팅'3.0이었는데, 한국어판에는[마켓3.0]으로 발행 된 것에 대해 저자 '필립코틀러(Philip Kotler)'는 책의 말미에 한국어판 출판사에 감사하다는 말을 남길 정도로 마켓3.0이라 일컫는 새로운 시장을 향한 변화 속도 그리고 그것과 함께하는 소비자의 변화는 확고한 듯하다. 누구의 예견인가. 마케팅의 대가 '필립코틀러'의 말이다. 전세계의 걸친 경제위기로, 변화 될 시장 즉, 마켓 3.0은 소비자들의 삶과 더욱 밀접..
클루지 Kluge 빈 서판이라는 책으로 유명한 세계적 진화 심리학자 스티븐 핑커의 제자인 개리마커스(MIT공대)가 집필한 책 "클루지(원제 'Kluge’(2008년) 클루지: 생각의 역사를 뒤집는 기막힌 발견 카테고리 인문 지은이 개리 마커스 (갤리온, 2008년) 상세보기 {클루지: 고물이지만 애착이 가는 컴퓨터’혹은 ‘서투른 또는 세련되지 않은 해결책’을 뜻한다. 이 책에서 저자는 한 가지 설명을 덧붙인다. “서툴거나 세련되지 않지만, 놀라울 만큼 효과적인 해결책.” 이상적이진 않지만 현실적으로 봤을 땐 적절한 방식을 클루지라 부른다.} 우리 인간 스스로가 경이로울 정도로 완벽하다고 생각하는, 또는 완벽하게 진행 되고 있다고 믿고 싶어하는 '진화' [특히 생각(뇌의 시스템)]의 그것이 엉성하기 짝이 없다는 것을 조목조..
단순한 열정 - 아니에르노 자신이 체험하지 않은 현실은 단 한 줄도 쓰지 않겠다는 작가, ‘아니에르노(Annie Ernaux)’를 알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 행운이었다는 생각 든다. “나는 한 남자를 기다리는 일, 그 사람이 전화를 걸어주거나 내 집에 와주기를 바라는 일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해서 “어렸을 때 내게 사치라는 것은 모피 코트나 긴 드레스, 혹은 바닷가에 있는 저택 같은 것을 의미했다. 조금 자라서는 지성적인 삶을 사는 게 사치라고 믿었다. 지금은 생각이 다르다. 한 남자, 혹은 한 여자에게 사랑의 열정을 느끼며 사는 게 사치가 아닐까.”라는 인상적인 구절로 끝이 나는 이 책. ‘아니에르노’ 그녀의 “단순한 열정(passion simple)”은 33세 연하의 외국인 남자와의 뜨거운 연애(정확..
상상력이 바꾼 회사-제노비아 이야기 156페이지, 다소 큼지막한 활자에 널찍한 행간으로 인쇄되어진 책- '상상력이 바꾼 회사_제노비아 이야기'는 두어 시간 정도만 정독을 하면 끝 장을 볼 수 있을 정도로 편하게 읽을 수 있었다. 한때 승승장구하던 가상의 기업 ‘제노비아’는 시대 앞에 진화와 혁신에 더디게 반응하면서 쇄락의 정점을 달리는 회사이다. 내부고객은 일상적인 커뮤니케이션까지 극히 내부지향적이며 개인주의적인 타성에 젖어 있으며, 구성원들끼리의 소통은 무관심과 이기심, 쓸데없는 중상모략, 타성에 젖은 일과를 보내는 어딘가에 있을 법한 기업 '제노비아', 조직의 각 개인의 능력은 시쳇말로 아직 죽지 않았음에도, 조직 안에서는 불협화음만을 일으키고 삐거덕거리며 간신히 버티고 있는 제노비아, 제노비아는 ‘상상력’이라는 원동력으로 다시 소생을..
나만의 북프랜드 누구에게나 좋아하는 음식이 있다. 지나치게 그것만을 섭취하게 되는 것을 '편식'이라고 부른다. 독서도 마찬가지 일 것이다. 오늘 북프렌드로 부터 책이 왔다. 최소한 한 달에 섭취하는 대여섯권의 도서중에 한권 정도는 타인의 권유를 통한 독서를 해보자. 상대의 기호와는 상관없이 묻지 않고 자신이 좋아하는 책, 읽으면 좋을 것 같은 책을 한 달에 한 권 서로 선물하기라는 계약관계.ㅎ 그것으로 인해 나는 요즘 너무나 좋은 경험을 하고 있다. 자신이 즐기지 않는 음식을 누군가의 추천으로 접했을 때 느끼는 의외의 '맛' 처럼... m... ※ 이번엔 사진집이다. 최민식(열화당 사진문고) 상세보기 최민식 지음 | 열화당 펴냄 열화당 사진문고 최민식편. 그는 '인간'이라는 주제에 몰두해 가난하고 소외된 서민들의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