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브

(2)
연애칼럼을 끝내며 우연한 계기로 내 얼굴과(비록 선그라스를 꼈지만) 이름까지 걸고 매일 50여만부나 발행되는 모 스포츠신문 연애칼럼 기고가 3개월만에 얼마 전 끝이 났다. 인디라이터가 되고자하는 것이 개인적인 바람이긴 하지만, 아직은 초보수준인 나에게는 매주 3회 연재라는 스케줄은 엄살을 보태말하자면 그야말로 살인적으로 느껴졌었다. 퇴근 후 무엇을 해도 원고를 보내지 않으면 마음이 편치 않았던 일상들.. 싱글이면서, 연애 칼럼을 쓴다는 것. 게다가 독자들에게 정보로 다가갈수 있는 시의성있는 글, 정확하게는 ‘콘텐츠’를 생산해 보려는 과욕까지 겹쳐서 주위의 모든 사물들이 예사롭지 않게 보였고 특히 지인들과의 소소하고 일상적인 만남조차 연애 사생활, 싱글 생활, 성 편력 등을 인터뷰 ?하는 버릇이 생기기도 했다. 이제 그 모..
어차피 거짓은 ‘뽀록’ 나게 되어 있다. @ ‘있어 보이는’ 와인바 ‘럭쪄(셔)리’ 한 조명에 어울리게끔 목소리를 가다듬었다. 그리고 최대한 ‘있어보이게끔’ 질문을 아니, 나의 가증스런 매너를 날렸다. “혹시...드시고 싶으신 거 있으신가요?” “아뇨, 전 바디감이 좀 있는 걸 좋아하는데…….그냥, 알아서 시키시면 될 거 같은데…….” 앞이 캄캄했다.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내가 내입으로 “와인... 마시로... 가실래요?” 라고 해서 거기 간 것은 ……. ‘웁스... ㅈ됐다. 이거 완전 뽀록나겠어!' 싶었다. 처음 만남임에도 커피숍에서의 커뮤니케이션이 즐겁고 편했던 그녀가 맘에 들었기 때문에 용기 내어 제안한 와인바. 나의 스타일을 포도주의 고급스러움으로 취하게 하고 싶었던 내 과욕이 스스로 원망스러웠다. 자칫하다간 산통 다깨지는거다 싶었다. ..